리카톤몰 케이마트(K-mart)의 파티용품 코너

지난번에 케이마트의 유아용품 코너를 소개해드렸었어요. (*참조링크 : 뉴질랜드의 케이마트(K-mart), 유아용품 코너이번에는 케이마트의 파티용품 코너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케이마트의 모든 코너를 다 소개하려면 아마 한참 걸릴 것 같은데요. 하나씩 살펴보자고요. 영국의 문화를 그대로 가져온 뉴질랜드는 파티를 굉장히 사랑하는 나라랍니다. 이 곳의 사람들은 남여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들 파티를 즐기는 것 같아요. 키위 아이들의 생일파티와 성인 키위들의 파티에 몇번 가봤었지만 음식 준비, 장소 데코레이션, 드레스 코드 등 굉장히 완벽하게 파티를 준비하는 것 같더라고요. 한국에서 나고 자란 제게는 이런 외국의 파티가 사실 굉장히 어색했답니다. ( *참조링크 : 키위들의 파티에 가봤어요)한국에서 여태 제가 하던 생일파티는 파티 축에도 못 낄것 같더라고요.^^;; 아무래도 파티라는 것이 사실 서구 사람들의 문화이기 때문이겠죠? 



◀◀ 타뇨의 영상을 구독하고 싶으신 분들은 눌러주세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파티 키위 케이마트 리카톤몰 웨스트필드몰



  *케이마트(K-mart)


  - 전화번호 : +64 3-344 8200

  - 주소 : 129 Riccarton Rd, Riccarton, Christchurch 8041

  - 영업시간 : 매일 오전 8:00~ 오전 12:00

  - 웨스트필드몰(구.리카톤몰) 주차장 이용






▲ 알록달록 다양한 빨대, 빨대컵, 우유보틀, 냅킨, 일회용 접시, 일회용 스푼 나이프 포크 등이 보이네요. 파인애플 컵이 개인적으로 너무 마음에 들어서 부부용으로 2개를 사고 싶었는데 지금은 한겨울이라 파인애플은 약간 오버하는거 같아서 안샀어요. 여름이 오면 사고 싶어요. 이 코너의 대부분의 제품은 $2(1,660원)입니다. 




 ▲ 왼쪽사진의 알록달록한 물건은 일회용 테이블보입니다. 그 아래에 일회용 커피포장컵이 보이네요. 오른쪽의 사진에는 알록달록한 일회용 컵과 접시가 보입니다. 색감이 너무 사랑스러웠어요. 접시는 $2(1,660원)이며 16개가 한세트입니다. 



▲ 냅킨도 다양하게 있었습니다. 파티용품 코너에 있는 냅킨이라 확실히 조금 더 무늬라 색감이 귀엽고 앙증맞네요. 




▲ 간식코너입니다. 성인들의 파티는 조금 다르지만 아이들이나 청소년들의 파티에는 빠질 수 없는 것이 스낵입니다. 갖가지 다양한 파티용 스낵들을 큰 사이즈로 판매하고 있었답니다. 




▲ 한 봉지에 각각 $3(2,490원)입니다. 왼쪽은 젤리, 오른쪽은 초콜렛을 입힌 과자입니다. 종류가 굉장히 다양했는데 뉴질랜드의 동네슈퍼인 데어리에서 팔던 젤리나 과자들이 많았습니다. (*참조링크 : 뉴질랜드의 데어리(Dairy)를 아시나요?) 굉장히 불량식품 느낌이 나서 건강에는 그렇게 좋을것 같지 않아 보이지만 굉장히 맛있어 보이는 그런 간식?! 뭐, 하긴 스낵류가 건강에 좋은게 없지요^^;; 




 ▲ 이렇게 보틀에 담아서 판매하는 젤리와 사탕도 있었답니다. 여기 아이들의 생일파티에 초대받아서 가본적이 있는데 참석하는 손님들에게 이런거 하나씩 돌리더라고요? 한국에서 돌잔치하면 증정품으로 갈 때 떡이나 곡물 포장해서 돌리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었답니다^^;; 




▲ 파티에 빠질수 없는 가랜드입니다. 갖가지 다양한 가랜드들이 진열되어 있었어요. 한국에 있을 때는 대부분 직접 만들었었는데 $2~3이면 저렴해서 다음에 파티를 하게 되면 여기서 구입하면 되겠더라고요. 특별한 기념일이 다가오는 것이 기다려지네요. 아직 멀었지만? 




▲ 종이로 만든 선인장과 유니콘이네요. 너무 귀엽지요? 




▲ 파티의 색깔에 따라 알맞게 사용할 수 있는 초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생일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부터 나이를 뜻하는 숫자 등 다양한 초들이 있었어요. 특별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들고 찍는 액자 프레임도 판매하고 있네요. 




▲ 불이 들어오는 전구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크리스마트 나무를 장식할 때를 빼고는 한번도 이런거 사본적도 써본적도 없는거 같은데 이 곳에서 $8(6,650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파티에 사용해도 예쁘겠지만 평소에 집에 장식해도 괜찮을 것 같네요. 




▲ 전기코드를 꽂아 불이 들어오는 숫자램프입니다. 철제로 만들어진 이 램프는 $6(4,980원)입니다. 




▲ 예쁜 선물을 더 예쁘게 만들어 줄 포장지와 마음을 전하는 카드가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카드의 가격은 저렴하지 않습니다. 어쩌면 한국보다 더 비싸거나 비슷한거 같았어요. 




▲ 선물을 담거나 파티 증정품, 기념품 등을 담을 때 사용하는 종이봉투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 한국에서는 야광봉이라고 부르나요? 현란한 색을 자랑하는 이 제품은 $1~3까지 크기와 종류에 따라 다양합니다. 




▲ 파티장소를 꾸밀 때 가장 중요한 역활을 해주는 풍선입니다. 아이나 어른이나 풍선 좋아하는 것은 똑같습니다. 종류도 가격도 아주 다양했답니다. 이 곳 친구들의 생일 사진을 보면 은색의 숫자풍선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 같더라고요. 한국에서는 이런 것들을 다양하게 구입하려면 파티전문상점에 가거나 인터넷 전문쇼핑몰에서 구입이 가능했는데, 이 곳에서는 그냥 몰이나 슈퍼에서도 흔하게 모든 파티용품을 구할 수 있답니다. 뉴질랜드에서 파티용품이 필요하시다면 케이마트로 가시면 됩니다. 


카카오채널로 타뇨와 소통해요! ←클릭!





클릭, 타뇨의 추천 글 →        일본에서 온 갑작스러운 EMS 국제택배와 마음

양배추보관법, 국민방법으로 사랑받는 꿀팁

웨어하우스(the warehouse)에서 구입한 토스터 후기

뉴질랜드의 주류전문점 리쿼샵(liquor shop), 헨리스(henry's)



로그인 없이 누를 수 있는 공감은 글쓴이를 향한 격려와 용기를 주는 것입니다.
더 좋은 글 쓰라고 토닥토닥, 격려해주세요


CopyrightⓒTANYO all reserved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